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뉴스 > 국제
     
'니트여왕' 프랑스 패션디자이너 소니아 리키엘 별세…향년 86세
2016년 08월 25일 (목)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니트의 여왕'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프랑스 패션디자이너 소니아 리키엘이 25일(현지시간) 86세로 별세했다.

리키엘의 딸은 "어머니가 파킨슨병의 영향으로 오늘 파리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AFP통신에 말했다.

리키엘은 1968년 파리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고급 옷가게를 열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당시 고가의 절제된 여성복이 패션 주류였으나 리키엘은 봉제선이 바깥으로 드러난 옷이나 초미니스커트 등 통념을 깨는 디자인을 내놓았다.

이는 여성 해방이라는 시대 조류와도 맞아 떨어지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그녀의 별세 소식에 "리키엘은 스타일뿐 아니라 삶과 존재의 방식을 발명했으며 좀 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리키엘은 1930년 파리 근교에서 루마니아 아버지와 러시아 어머니 사이에서 5녀 중 장녀로 태어났다.

그녀는 17세에 파리 옷가게 직원으로 일을 시작했으나 정식으로 패션을 공부한 적은 없다.

1954년 옷가게 주인인 샘 리키엘과 결혼해 두 명의 자녀를 뒀다.

결혼 후 딸을 임신한 리키엘은 편안하고 부드러운 옷을 찾다가 자신이 직접 만들면서 패션에 뛰어들었다.

그녀는 1962년 몸에 꼭 맞는 스웨터인 '푸어 보이 스웨터'(Poor Boy Sweater)를 내놓았으나 처음에는 별다른 반응을 얻지 못했다.

그런데 이듬해 패션잡지 '엘르'(ELLE) 표지에 실리면서 인기를 끌게 된다.

이후 영화배우 브리지트 바르도와 가수 실비 바르탕 등 유명인이 그녀의 스웨터를 입고 사진을 찍으면서 명성을 얻었으며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주인공으로 나온 여배우 오드리 헵번도 그녀의 옷가게를 직접 찾아와 여러 벌의 스웨터를 사 갔다.

실용적이면서 섹시한 스웨터로 그녀는 '니트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다.

강렬한 색의 줄무늬 니트가 패션 트레이드 마크이며 빨강과 검정을 디자인에 주로 사용했다.

그녀도 생전에 머리는 빨간색으로 물들였으며 검은색 옷을 즐겨 입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5.24 수 11:06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