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11:24
최종편집 2017.12.16 토 04:20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생활/건강
     
고혈압 치료제가 폐암 예방한다
서울대 이호영 교수팀 "칼슘 차단해 암세포화 막아"
2016년 10월 23일 (일)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고혈압 치료제가 흡연·스트레스로 인한 폐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이호영 교수팀이 흡연이나 만성 스트레스로 폐암이 발생하는 메커니즘을 밝히고, 고혈압 치료제를 이용한 폐암 예방법을 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 스트레스에 노출된 쥐의 폐 조직에서 종양이 증가한 모습

폐암의 주요 원인은 흡연으로, 담배의 발암 성분이 폐 상피세포의 돌연변이를 유도해 발생한다.

스트레스도 각종 암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폐암과 스트레스의 관련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연구는 없었다.

연구팀은 흡연과 지속적인 스트레스에 노출된 쥐의 폐 조직 상피세포가 암세포로 바뀐다는 것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그리고 고혈압 환자들이 복용하는 '칼슘채널 차단제'를 이용해 폐암을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우리 몸속으로 담배의 발암원과 스트레스 호르몬이 들어오면 세포막의 '전압 개폐 칼슘채널'(세포막의 전압에 따라 열리거나 닫히면서 칼슘을 통과시키는 채널)이 활성화되면서 세포 내로 칼슘이 유입된다.

이 칼슘에 의해 세포의 성장과 암(癌)화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인슐린과 유사한 구조를 가진 단백질) 수용체가 활성화되면서 폐 조직 상피세포를 암세포로 형질 전환시키게 된다.

연구팀이 사람 폐의 상피세포와 실험쥐에 세포로의 칼슘 유입을 막는 '칼슘채널 차단제'를 처리한 결과,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 수용체의 활성이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폐 상피세포의 암세포로의 전환도 대폭 감소됐다.

이호영 교수는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 중인 칼슘채널 차단제를 이용, 추가 임상 시험을 통해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대상으로 한 효과적인 폐암 예방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리더연구자지원사업과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9월 26일)와 '암 연구'(Cancer Research, 9월 20일)에 실렸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