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오피니언 > 송종복의 한자와 역사 이야기
     
靑瓦臺(청와대)
2016년 12월 14일 (수)
송종복 sojobo@hanmail.net
   
▲ 송종복 문학박사(사학전공)ㆍ(사)경남향토사연구회 회장
 靑:청 - 푸르다 瓦:와 - 기와 臺:대 - 관청

 대통령의 허물은 청와대 터를 들먹인다. 이승만 하야, 박정희 내외 죽음, 전두환ㆍ노태우 구속, 김영삼ㆍ김대중 아들 구속, 노무현의 자살 등은 청와대 터와 무관치는 않는가.

 청와대는 대한민국 최고 권력의 심장부이자 수뇌부다. 이곳은 대통령의 관저이다. 위치는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로 1번지이다. 이는 1426년에 경복궁 후원으로, 1868년 경복궁 복원 후 북원(北苑)으로, 1939년에는 일제 총독관저로, 1945년에는 미군정 사령관저로, 1948년에는 대통령관저 경무대로, 1960년에는 청와대로 부르고 있다.

 일제가 1926년 경복궁 근정전(勤政殿) 앞에 조선총독부를 짓고, 1939년 경복궁 북원을 지어 총독의 관저로 사용했다. 일인 조선총독이 사용하다가 광복이 되자 조선주둔 사령관 하지(Hodge,J.R.) 중장이 사용했다. 1948년 8월 대한민국정부가 수립되자 초대 이승만 대통령의 관저로 사용했다.

 청와대는 국가원수인 대통령이 거주 및 집무하는 관저이다. 이는 대통령의 지위를 상징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다. 미국은 백악관, 러시아는 크렘린궁, 영국은 버킹검궁, 중국은 중난하이궁, 프랑스의 엘리제궁, 북한은 금수산궁, 대만은 총통부, 이탈리아는 퀴리날레궁 등이 있다. 이같이 국가원수가 거처하는 웅장한 궁전이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청와대’가 한 두 곳이 아니다. 외국인의 눈에는 국가원수가 거처하는 곳이 그렇게 많은가 의심할 것이다.

 그럼 어디에 있는가. 합천군 용주면에는 서울의 청와대와 흡사하게 지은 영화세트장이 있고, 이 외에 ‘청와대’는 양산시 옥곡에, 거제시 상동에, 울주군 서생면 신리에도 있다. 이뿐인가 청와대 노래방(부산 사상구 광장로), 청와대 설렁탕(창원시 성산동) 등 별의별 명칭을 ‘청와대’로 사용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청와대 개집’, ‘청와대 돼지 집’ 등 온갖 이름을 ‘청와대’로 붙이지 않을까. 요즘 청와대는 벌집 쑤시듯 정신없는 판국에 이런 비하된 명칭을 ‘청와대’로 써도 되는지 좀 생각해 볼 문제다.

 이 관저에서 지낸 분은 이승만(1~4대:1948~1962), 박정희(5~9대:1963∼1979), 최규하(10대:1979∼1980), 전두환(11~12대:1980∼1988), 노태우(13대:1988∼1993), 김영삼(제14대:1993∼1998), 김대중(제15대:1998∼2003), 노무현(제16대:2003∼2008), 이명박(제17대:2008∼2013)이 거쳐 갔으며, 지금은 박근혜(재18대:2013∼) 대통령이 거처하고 있다. 간혹 대통령의 허물은 청와대 터를 들먹인다. 이승만 하야, 박정희 내외 죽음, 전두환과 노태우 구속, 김영삼과 김대중 아들 구속, 노무현의 자살 등은 청와대 터와 무관치는 않는가. 그리고 보니 현 박근혜는 어떨까 심히 염려된다.
송종복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3.31 금 07:28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