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계란 사재기로 폭리, 유통업계 처벌해야
2017년 01월 03일 (화)
경남매일 7618700@kndaily.com
 사상 최악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영향으로 경남지역 계란값이 끝을 모르고 치솟고 있는 가운데 유통업계와 일부 양계농가가 폭리를 취하기 위해 일부러 공급량을 줄이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경남도에 따르면 경남지역은 하루 평균 390만여 개의 계란이 출하된다. 최근 양산지역의 산란계 살처분 조치로 출하량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그 양이 전체 출하량의 5% 수준인 10만~20만에 불과하다.

 하지만 계란 가격은 한 달 만에 최고 두 배가량 인상됐다. AI가 처음 신고된 지난달 16일 도내 대형마트 기준으로 특란 30개 평균 소매가는 5천678원이었지만 지난달 30일 8천237원까지 오른 것이다. 전통시장이나 소규모 마트에서 판매되는 계란 가격은 만 원대까지 치솟았다.

 상황이 이러자 유통업계가 폭리를 취하기 위해 물량을 조절하기 때문에 가격이 더 오르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되고 있다. 반면 유통업계는 산란계 농가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농가들이 일부러 물량을 비축하며 계란값 폭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주장이다.

 계란 가격이 치솟자 계란유통센터(GP센터)를 확대해 유통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현재 운영 중인 GP센터 50곳을 거쳐 유통되는 물량은 전체의 35%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나머지 65%는 산란계 농가와 유통업체 간 직거래 등으로 유통되고 있다. 유통구조가 개선되지 않으면 개란대란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이런 가운데 도는 4일부터 14일까지 유통업계 등을 대상으로 계란 사재기와 관련한 합동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매년 AI 사태가 되풀이될 때마다 이러한 의혹이 제기되곤 한다. 유통업체도 이윤을 창출해야 하는 기업이기에 이윤 추구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AI로 모두가 고통받는 상황에서 피해를 나누기는커녕 그 피해를 확산시키는 행위는 지탄받아 마땅하다. 경남도는 이번 점검에서 유통업체 등의 매점매석과 사재기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다.
경남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7.26 수 21:47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