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뉴스 > 문화
     
20세기 한국 최고 가옥 강릉 선교장 소실될 뻔
2017년 01월 10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중요민속문화재 강릉 ‘선교장’이 자칫 화마에 소실될 뻔했다. 원으로 표시된 부분이 불이 난 외별당 행랑채.
 20세기 한국 최고의 전통가옥으로 선정된 중요민속문화재 강릉 ‘선교장’이 자칫 화마에 소실될 뻔했다.

 10일 불이 난 곳은 선교장 건물 26동 중 본채 건물 입구 쪽 끝 부분에 있는 외별당 행랑채다.

 행랑채는 지난 2001년에 복원된 목조 건물로 내부 34㎡ 가운데 20㎡를 태워 그나마 큰 피해가 없었다.

 피해액은 2천100여만 원으로 추산된다.

 이날 불은 오전 4시 43분에 신고됐다. 선교장 이강백 관장의 아내 홍모(66) 씨가 행랑채 쪽에서 연기가 피어나는 것을 보고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5.27 토 10:08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