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뉴스 > 스포츠
     
‘바둑’하면 ‘이세돌’ 떠올린다
선호도 조사 46% 지지 ‘인기도’도 이창호 제쳐
2017년 01월 11일 (수)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한국인이 ‘바둑’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미지는 ‘이세돌 9단’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원은 한국갤럽에 의뢰한 ‘2016년 바둑에 대한 국민인식’ 여론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바둑에 대한 자유연상 결과 가장 많은 24.1%가 이세돌 9단을 떠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세돌 9단은 가장 좋아하는 프로기사로도 뽑혔다. 이세돌 9단은 일반 국민의 프로기사 선호도 조사에서 45.7%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기존 최고인기 기사는 이창호 9단이었다. 이창호 9단은 지난 1997년, 2004년, 2008년 조사에서 1위를 유지했다. 특히 2008년에는 22.3%를 획득, 선호도 20%를 넘긴 유일한 기사였다. 이세돌 9단은 갤럽 집계 역사상 가장 높은 지지율을 경신하며 한국 바둑의 얼굴로 부상했다. 이창호 9단은 이번 조사에서 8.6%의 지지를 받았다.

 바둑 인구를 대상으로 한 선호도 조사에서도 이세돌 9단이 43.5%, 이창호 9단은 19.4%의 지지를 얻었다. 이세돌 9단은 지난해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을 펼쳐 국민적 관심을 끌었다. 바둑에 관심을 가진 계기를 묻은 문항에서도 ‘이세돌-알파고 대국’이 33.4%의 비율로 1위에 올랐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을 지켜보고 바둑에 대한 생각이 긍정적으로 바뀌었다는 응답자도 52.8%다.

 응답자의 75.8%는 바둑이 국민 사기를 진작하는 데 기여한다며 호감을 드러냈다. 바둑을 둘 줄 아는 성인은 900만 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 인구센서스 19세 이상 인구 4천151만 명(제주 제외)을 기준으로 보면, 바둑을 둘 줄 안다는 응답자(22.2%)를 바둑 인구로 간주했을 때 약 921만 명이 추계된다.

 그러나 성인 바둑 인구 중 남성과 노년층은 40% 이상이 바둑을 즐기지만, 여성은 바둑 인구 비율이 4.5%에 그쳤다.

 응답자의 63%는 바둑을 ‘두뇌 스포츠’라고 정의했다.

 이 조사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 22일부터 8월 15일까지 시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2.25 토 08:04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