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스포츠
     
현주엽 “김종규 먹방 저 못 따라오죠”
미디어데이 입담 과시 시즌 각오 ‘팀플레이’ 호흡
2017년 10월 12일 (목)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2018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현주엽 LG 감독(왼쪽)이 김종규와 대화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농구 중계와 예능 출연 등 방송에서 활약하다 프로팀 사령탑으로 코트에 돌아온 현주엽(42) 창원 LG 감독의 입담은 여전했다.

 현 감독은 11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 유일한 ‘초보 감독’으로 나섰다.

 처음 나오는 미디어데이 자리라 긴장될 법도 했지만 현 감독은 특유의 환한 미소와 넉살로 여유를 보였다.

 참석자들이 다른 구단 선수나 감독에게 궁금한 점을 묻는 순서부터 현 감독의 ‘예능감’은 빛을 발했다.

 보통 감독은 다른 팀 감독을 지명해 궁금한 점을 물었으나 현 감독의 질문은 kt 선수 대표로 나온 김영환을 향했다.

 “지난해에 팀을 옮기고서 LG와의 경기에서 유독 독하게 마음먹고 경기하는 것 같다. 다시 LG로 돌아올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 장내에 웃음이 터졌다.

 김영환은 “LG의 훈련량이 매우 많다고 하는데 제가 무릎이 좋지 않다”며 완곡한 거절로 응수했다.

 ‘많이 먹기’ 경쟁을 하는 여행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식가로서의 면모를 발휘했던 현 감독은 ‘먹방’ 관련 질문엔 은근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SK 김선형이 “(LG) 김종규가 먹방에서 뒤지지 않는데 감독님이 보시기엔 어느 정도 수준이냐”고 묻자 “김종규가 평소엔 저보다 많이 먹지만, 날 잡아서 마음먹고 먹으면 아직 멀었다”면서 웃었다.

 현 감독은 올 시즌 등번호를 바꾼 김종규가 “감독님의 농구 스타일을 배우고 닮고 싶어 감독님의 현역 시절 번호인 32번으로 바꿨다”고 설명하자 “김종규 선수의 마음가짐이 상당히 바람직하다”며 너스레를 떨어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하지만 데뷔 시즌 각오에선 ‘웃음기’가 싹 빠졌다.

 이상민 서울 삼성 감독이 데뷔 소감과 목표를 묻자 현 감독은 “제가 이상민 감독의 첫 시즌에 마음을 비우고 눈높이를 낮추라고 마음 편히 얘기했는데 제 일이 되니 쉽지가 않더라. 굉장히 고생 중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LG 선수들이 편하고 화려한 것만 하려는 면이 좀 있었는데, 올해는 궂은일과 팀플레이에서 호흡을 맞추도록 방향을 잡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10.17 화 17:43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