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9 07:19
최종편집 2017.12.18 월 22:32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사회
     
40대 새터민 고독사… 보름만 발견
창원시 의창구 아파트서 기초생활수급 지원 생활
2017년 10월 12일 (목)
황철성 기자 hoangcs@hanmail.net
 40대 새터민이 집에서 숨진 지 보름 만에 발견됐다.

 창원서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3시 35분께 창원시 의창구의 한 아파트에서 새터민 김모 씨(40ㆍ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신고는 김씨 지인이 ‘10일 전부터 연락이 안 된다’며 경찰로 했다.

 경찰 출동 당시 김씨는 침대 위에 엎드린 채 숨져 있었으며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부검 결과 김씨는 뇌졸중으로 지난달 25일께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지난 2009년 8월 탈북해 창원에서 살았다.

 최근 남편과 이혼해 혼자 살았으며 별다른 직업 없이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아 어렵게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나 유서 등이 없어 타살이나 자살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황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