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9 07:28
최종편집 2017.12.18 월 22:32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연예
     
윤현민 "에피소드 얘기하다 감정 복받쳐 울었죠"
`마녀의 법정` 여진욱 역 종료 "마이듬 잘 돼 여검도 살아"
2017년 12월 07일 (목)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월화극 1위로 퇴장한 KBS 2TV `마녀의 법정`에서 여진욱 검사를 연기한 배우 윤현민.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이듬이를 좀 닮아있는 `여검`의 모습이 담기면 어떨까요? (웃음)"

 월화극 1위로 퇴장한 KBS 2TV `마녀의 법정`에서 따뜻한 감성의 소유자 여진욱 검사를 연기한 배우 윤현민(32)을 최근 서울 강남 신사동에서 만났다.

 윤현민은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이었는데 전작 `터널`에 이어 이번에도 잘됐다. 운이 정말 따라줬다"며 "이 작품은 대본을 보자마자 `안 하면 바보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마이듬(정려원 분) 캐릭터가 초반부터 몰아치는 게 있어서 여검이 좀 묻힐까 고민도 했는데 지나고 보니 마이듬이 잘해줘서 여검의 캐릭터도 잘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현민은 촬영장에서 `여배우`로 불렸다고 했다.

 "남녀 캐릭터가 기존 드라마들과 반대잖아요. PD님과 스태프가 저를 `여배우`로 불러주셨어요. `여배우 살려야 한다`며 반사판도 예쁘게 대주셨고요. (웃음)"

 윤현민은 여성 관련 범죄를 소재한 데 대해 "가상의 사건이 아니라 실제로도 빈번하게 일어나는 일들이라 대본을 보며 진짜 화가 났다"며 "제작진, 배우들의 진정성이 작품에도 반영됐다. PD님도 저도 에피소드 이야기하다 감정이 북받쳐 운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각각의 에피소드에서 답답할 때마다 이듬이가 대신 어퍼컷을 날려줘서 통쾌했다"며 "려원 누나도 감성적인 인물인데 이듬이를 통해 대리만족을 느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9년 OCN 드라마 `조선추리활극 정약용`으로 데뷔한 윤현민은 그 전까지는 한화 이글스, 두산 베어스에서 프로야구 선수로 활약했다.

 "어릴 땐 그저 프로야구 선수가 되는 게 꿈이었어요. 고등학생 때는 최고라는 소리도 들었는데, 프로에 입단하니 한없이 작아지더라고요. 늘 주눅이 들어 있다 보니 부상에도 몸이 버티질 못했어요. 그러다 우연히 뮤지컬 `김종욱 찾기`를 보러 갔는데 배우가 정말 멋있어 보였죠. 이후 야구를 관두고 아르바이트를 해가면서 연기학원에 다녔어요. 그러고 나서 하게 된 첫 작품이 `김종욱 찾기`였네요. 운명이죠."

 윤현민은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작품으로는 로맨틱코미디를 꼽으며 "로코에 대한 갈망은 늘 있다. 하지만 `터널`, `마녀의 법정`처럼 대본이 좋으면 결국 또 장르극을 택할지도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윤현민은 배우 백진희와 연애 중이기도 하다. 공교롭게도 백진희는 `마녀의 법정` 후속작인 `저글러스`의 주연으로 나서며 연인과 바통 터치를 했다.

 윤현민은 "제 작품만큼이나 가슴을 졸이며 `본방 사수`를 할 것 같다"며 "자주 못 봐서 서운하지만 늘 응원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