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17:53
최종편집 2018.9.21 금 12: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오피니언 > 기고
     
1초만 졸아도 위험한 졸음운전
2017년 12월 13일 (수)
이영진 7618700@kndaily.com
   
▲ 이영진 창원서부경찰서 형사과 순경

 고속도로를 운전하다 보면 톨게이트 입구부터 ‘졸음운전 사망자는 음주운전 사망자의 5배’라는 경고 현수막을 볼 수 있다.

 고속도로 곳곳에 ‘졸음운전! 자살운전! 살인운전!’, ‘졸음운전의 종착지는 이 세상이 아닙니다’ 등 운전자들을 섬뜩하게 하는 경고 문구들이 적힌 LED 전광판과 대형 현수막들로 가득하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 조사 결과에 의하면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치사율은 100건당 5명으로 전체 교통사고의 2.3명보다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최근 실험에 의하면 눈꺼풀이 눈을 80% 이상 덮는 시간이 1분 동안 9초를 넘어가면 사고위험이 아주 높아진다고 한다.

 이 상태에서는 위험을 예측하거나 돌발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로 운전하다가 1초만 졸더라도 28m를, 3~4초 정도 졸게 되면 100m가량을 무의식 속에서 질주하게 된다.

 이러한 상태로 사고가 나면 내 생명을 내놓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의 생명을 앗아가는것은 물론 그 사람의 가족까지 파탄에 이르게 한다. 지난 1월 창원시 굴현터널에서 승용차 3대가 연달아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충격으로 차량 석 대 중 한 대가 완전히 뒤집혔다. 이 사고로 다른 차량에 타고 있던 30대 남성과 생후 6개월 된 여아 등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원인은 또 다른 차량의 졸음운전이었다.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 창문을 자주 열고 실내 공기를 환기시켜 주거나, 졸음운전자가 쉬는 쉼터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카페인이 들어간 커피나 간식 등 무언가를 먹는 것도 졸음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피해는 본인 및 다른 운전자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앗아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족 및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많은 슬픔을 공유하게 한다.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