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18:07
최종편집 2018.9.21 금 12: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생활/건강
     
겨울철 '심근경색·뇌졸중' 조심…"증상 땐 즉시 119 연락"
치료 골든타임 심근경색 2시간, 뇌졸중 3시간 이내
2017년 12월 19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심근경색./ 게티이미지뱅크

    겨울에는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에 심근경색과 뇌졸중이 많이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심근경색과 뇌졸중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연락해 신속하게 응급실로 이동해야 한다고 19일 당부했다.

    심근경색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이 혈전 때문에 갑자기 막히는 질환이다. 심장근육이 죽으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서(뇌출혈) 사망에 이르거나 뇌 손상으로 인한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나,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사망과 장애를 막을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하거나 호흡 곤란, 식은땀, 구토, 현기증 등이 나타날 때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또 한쪽 마비, 갑작스러운 언어 및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은 뇌졸중의 조기 증상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연락해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 발생 후 치료를 빨리 시작해야 결과가 좋다. 적정한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은 심근경색 2시간 이내, 뇌졸중 3시간 이내다.

    질병관리본부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는 평소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하고 금연, 절주, 저염 식사, 하루 30분 이상 운동, 적정체중 유지, 스트레스 해소, 건강 지표 관리, 만성질환 치료, 응급증상 숙지 등 9대 생활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