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08:02
최종편집 2018.9.19 수 00:27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오피니언 > 사설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 성사로 평화 구축을
2018년 01월 07일 (일)
경남매일 7618700@kndaily.com
 평창동계올림픽을 남북 평화 체제를 굳히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 우선 남북당국 회담을 통해 평창올림픽 개ㆍ폐회식 남북 공동입장과 남북단일팀을 구성해야 한다.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 정부는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의했고 북한이 이를 수락해 양 측은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당국 회담을 한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장웅 북한 IOC 위원은 다음 주 초 스위스 로잔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등 IOC 핵심 관계자들을 만난 뒤 오는 15일 북한으로 귀국하는 일정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웅 IOC 위원은 남북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IOC와의 협상을 거쳐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할 선수단의 규모와 출전 종목 등을 사전 조율할 예정이다.

 따라서 남북당국자 회담을 통해 IOC에 평창올림픽 개ㆍ폐회식 남북 공동입장과 남북단일팀 구성을 지원토록 요구해야 한다. IOC는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한국 정부, 그리고 북한올림픽위원회와 계속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면서 “이런 맥락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열린 방식으로 고려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일부 언론을 통해 전했다.

 이번 당국자 회담은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제전’으로 성공하게 하는 데 기여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 북미 대화가 단절된 상황에서 남북관계 진전은 한계가 있다. 올림픽으로 남과 북의 신뢰가 쌓이면 다른 분야의 남북관계 개선으로 확대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당국자 회담을 통해 평창올림픽 개ㆍ폐회식 남북 공동입장과 남북단일팀을 구성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야 한다. 나아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로 남북 평화 체제를 공고히 구축해야 한다.
경남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