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06:55
최종편집 2018.10.15 월 19:45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위대한 엄마’ 이도연, 아름다운 질주 계속된다
2018년 03월 13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지난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여자 12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이도연 선수가 완주후 감격하고 있다.

장애인노르딕스키 대표팀

女 10㎞ 좌식경기 11위




 ‘위대한 엄마’ 장애인노르딕스키 대표팀 이도연(46)이 남은 경기에서도 포기 없이 모두 완주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도연은 13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경기에서 53분 51초 0의 기록으로 13명의 선수 중 11위에 올랐다.

 메달권과는 거리가 멀지만, 이도연의 ‘완주’는 박수받기에 충분했다.

 올해 만 46세인 이도연은 장성한 세 딸의 어머니다.

 이번 대회 여자 노르딕스키 2관왕에 오른 미국 켄달 그렛쉬(26)과 무려 20살이 차이 난다.

 이도연은 장녀 설유선 씨(25) 또래의 어린 선수들과 경쟁하며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

 그는 한 번도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 10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여자 1.1㎞ 좌식경기, 11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2㎞ 좌식경기에 이어 이날도 끝까지 이를 악물며 결승선을 끊었다.

 다음 경기를 위한 체력 안배 차원에서 기권할 수도 있었지만, 이도연은 끝까지 뛰었다.

 경기 후 이도연은 “경기 중 코치님이 포기를 권유하기도 했는데, 난 절대 기권할 수 없었다”라며 “꼴찌를 하더라도 모든 경기에 완주하겠다고 나 스스로 결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절대로 경기 도중 레이스를 멈추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넘어지더라도, 다치더라도 끝까지 뛰어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도연은 앞으로 4경기를 더 뛴다.

 14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1㎞ 좌식경기, 16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여자 12.5㎞ 좌식경기, 오는 17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여자 5㎞ 좌식경기에 이어 18일엔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혼성계주까지 나선다.

 어깨 근육과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일정이지만, ‘위대한 엄마’의 아름다운 질주는 계속된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