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17:27
최종편집 2018.8.18 토 17:03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9연패 남자배구 "우물 안 개구리였다"
2018년 06월 12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대표팀 김호철 감독 평가

15일부터 경기 일정 나서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9전 전패라는 참혹한 중간 성적을 들고 온 남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의 김호철 감독이 한국 남자배구 현주소를 냉정하게 평가했다.

 폴란드와 브라질, 프랑스를 도는 원정을 마치고 12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김 감독은 "지구를 한 바퀴 돈 것 같다. 다른 팀도 마찬가지겠지만, 우리는 성적이 안 좋다 보니 더 힘들고 피곤한 것 같다"며 다소 지쳐 있는 팀 분위기를 전했다.

 대표팀은 지난 3주 동안 치른 9경기에서 모두 졌다.

 일본에만 세트 스코어 2-3 접전 끝에 졌고, 다른 9경기에서는 모두 세트 스코어 0-3으로 완패했다.

 16개 참가국 중 유일하게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최하위로 밀려난 상황이다.

 5주에 걸친 대회에서 최종 최하위를 거둔 팀은 강등돼 내년 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 대표팀의 현실적 목표는 `잔류`지만 이마저도 낙관하기 어렵다.

 김 감독은 "유럽 선수들과 비교해서 서브, 블로킹, 기술, 공격, 리시브, 세터까지 나은 게 하나도 없다"며 9연패가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일 수 있다고 냉정히 분석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너무 우물 안 개구리가 아니었던가 생각이 든다. 실력 차이가 너무 난다. 키도 훨씬 크고 우리와 다른 배구를 하는 팀과 싸우려니 처음에는 무척 힘들었다. 실업팀과 중고등학교 배구팀이 맞붙는 것 같았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대표팀은 오는 15∼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호주(2승 7패), 이탈리아(5승 4패), 중국(2승 7패)과 4주차 경기를 치르고, 22∼24일에는 이란 테헤란에서 마지막 5주차 일정에 나선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