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9 06:13
최종편집 2018.10.18 목 17:58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핫뉴스 | 핫이슈
     
장윤정 엄마 구속, 첫째 임신 땐 천하의 패륜아로 만들더니 둘째 땐…
2018년 06월 14일 (목)
김지원 기자 jiwonkim@gnmaeil.com
   
▲ 장윤정 엄마가 사기혐의로 구속됐다. (사진=tvN 캡쳐)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한 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 모씨에 대해 또 좋지 않은 소식이 전해졌다. 

14일 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 모씨가 억대 단위의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앞서 장윤정은 지금까지 자신이 번 돈 전부를 탕진하고도 십억이 넘는 빚을 지게 한 엄마와 재산 관련 분쟁을 벌였던 바 있다. 그러면서도 장윤정의 엄마는 공인인 장윤정을 세상에 가장 나쁜 딸로 묘사하며 언론에서 딸 장윤정을 비난하고, 욕설들로 비방 했었다.

지난 2013년 장윤정과 도경완은 결혼 발표를 하고 한 달 후 바로 혼인신고를 먼저 했었다. 결혼식 전 혼인신고로 속도 위반이 아니냐는 주의의 의심에 도경완은 시끄러운 집안일로 마음고생을 하는 장윤정에게 힘이 돼주고 싶어 미리 서두른 것이라 해명했다. 당시 장윤정이 엄마 육 모씨와의 분쟁으로 얼마나 마음고생을 했는지 짐작해 볼 수 있게 하는 부분이다.

특히, 장윤정의 엄마는 첫째를 임신한 장윤정에게 ‘패륜아’라는 내용을 담은 편지를 보낸바 있어 장윤정이 최근 둘째 소식을 전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들려온 장윤정 엄마의 불편한 소식에 대중은 안타까워하는 반응이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