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13:18
최종편집 2018.8.17 금 01:3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사회
     
검사장 인사 임박… PK 법조계 촉각
2018년 06월 14일 (목)
송지나 기자 sjn1233@kndaily.com
“지역 안배 균형 맞춰야”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이는 검사장 승진 인사에 PK 출신이 포함될지 지역 법조계가 주목하고 있다.

 법조계는 이르면 15일을 전후해 검사장 승진 등 검찰 고위직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가 발표되면 예년보다 시기가 한 달 이상 앞당겨지는 것이다.

 특히 지난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 홀대받아온 부산ㆍ경남(PK) 출신 인사들이 검사장 승진 대상에 포함될지가 관전 포인트다.

 이 기간 대구ㆍ경북(TK) 출신은 약진하고 PK 출신 고위 간부들은 옷을 벗은 경우가 많아 검찰 일각에선 PK 소외론이 나오기도 했다.

 현재 40여 명의 고검장ㆍ검사장 중 PK 출신은 사법연수원 김기동(사법연수원 21기) 부원장과 배성범(23기) 창원지검장, 강남일(23기) 서울고검장 차장검사 등 손에 꼽힐 정도다.

 검사장 승진 대상 기수로 예상되는 사법연수원 24, 25기 중 PK 출신 검사는 11명이다.

 이 중 밀양 출신의 차맹기(52ㆍ24기) 수원지검 1차장이 검사장 승진 후보로 거론된다.

 차 1차장은 창원고를 나와 부산지검에서 특수부장, 2차장을 역임했다.

 25기 중에는 고성 출신으로 부산 부산진고를 졸업한 김광수(50) 광주지검 순천지청장, 남해 출신의 김후곤(53)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등의 이름이 나온다.

 부산의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지난 10년간 PK 출신이 검사장 승진 인사에서 소외된 것은 사실”이라며 “지역 안배 차원에서라도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