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15:39
최종편집 2018.7.18 수 23:58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오피니언 > 사설
     
‘사람 중심 행정’ 소통과 화합의 ‘허성무 號’ 첫발
2018년 07월 06일 (금)
경남매일 7618700@kndaily.com

 창원시의 ‘사람 중심 행정’ 행보가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로 권력이 교체된 창원시는 정치 변화만큼 새 단체장의 행보에 자연스레 초점이 쏠렸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취임 하자마자 ‘사람 중심 행정’을 선언하며 시민의 곁으로 다가서고 있다. 창원시민은 물론 광역자치단체와 경남지역 일선 시군과의 오해와 갈등이 우려되는 ‘창원광역시 추진’에 대해서도 ‘특례시 추진’으로 변화의 기조를 보였다.

 허 시장은 “인구 3만 명 안팎의 시ㆍ군지역과 달리 100명이 넘는 도시가 비슷한 조건으로 행정을 하는 것은 맞지 않고 특례시가 되면 광역자치단체와의 갈등도 없어질 것이다”며 특례시 추진에 대한 당위성을 밝혔다.


 또 취임 후 ‘사람 중심 행정’을 강조한 허 시장은 총 13명으로 구성된 ‘새로운 창원위원회’를 출범시켜 허성무 호의 대전환 시대를 예고했다. ‘새로운 창원위원회’는 민선 7기 ‘사람 중심 새로운 창원’ 4개년 로드맵 작성과 시정 비전, 전략 수립에 대한 발전 방향을 내놓았다. 또 시정에 대한 주요 정책제안과 자문, 공약추진 체계와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제시한다. 새로운 정책과 행정개선사항 건의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새 창원위원회의 임무이다.

 허 시장은 “그간의 행정은 눈앞의 개발이익과 성과처럼 보이는 토목사업에만 집중한 한계가 있었다”며 “무엇이 시민을 위하는 것인가 하는 행정의 본질에 대한 인식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허성무 호 출범의 백미는 행정기관인 창원시와 시의원, 시민단체 대표와의 법적 소송을 취하한 사례다. 앞서 창원시는 SM타운 조성을 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창원시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손해배상소송을 냈다. 행정기관인 시와 시의회, 시민단체 간 법적 다툼으로 지역사회는 갈등과 불신의 늪에 빠졌다.

 그러나 허 시장 취임 후 새 출발을 한다는 의미에서 소송을 전격 취하해 ‘사람 중심 행정’에 시동을 걸었다. 볼썽사나운 지자체와 주민 간의 법적 공방을 마무리하고 화합과 소통의 길을 선택한 창원시의 ‘사람 중심 행정’에 박수를 보낸다.


경남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