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02:00
최종편집 2018.7.18 수 23:58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오피니언 > 기고
     
보이스피싱은 전화로 시작
2018년 07월 08일 (일)
권경숙 7618700@kndaily.com
   
▲ 권경숙 김해중부서
중앙지구대 경위

   보이스피싱은 지난 2006년 처음 발생해 매년 피해가 증가하다가 대대적 홍보와 경찰의 특별단속, 제도 개선으로 2009년 감소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최근 다시 진화된 수법으로 상승 추세에 있다.

 수법은 날로 진화하고 있다. 그들은 더 이상 어눌한 한국어를 구사하지 않는다. 이제는 검찰 사칭, 금융기관 사칭, 가족 납치 등으로 개인 신상을 훤히 꿰뚫고 있을 정도의 정보력도 무장해 있다. 뿐만 아니라 가짜 은행 홈페이지를 만들어 개인정보를 입력하게 하거나 이체하도록 하는 등 수법이 정교해져 피해자는 의심할 틈도 없이 감쪽같이 속아 넘어갈 수밖에 없다.

 피해자도 교수, 공무원, 가정주부, 할머니 등 다양하다. 피해자 대부분은 피해를 당한 후에도 의아해하다가 몇 번의 확인 전화를 거친 후에야 비로소 자신이 피해를 당한 것을 알아채기도 한다.

 올해 다시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증가하고 있다. 얼마 전 지역 내에 보이스피싱 전화가 온다는 신고가 몰아친 적이 있었다. 그중 할머니 한 분은 돈을 찾아서 냉장고에 보관하고 또 한 분은 세탁기에 넣어 보관토록 요청하자 아무런 의심 없이 시키는 대로 했고 대문 비밀번호 역시 알려줬다고 한다. 이후 돈이 없어진 것을 알고 연락 왔던 전화번호로 연락했지만 받지 않았다. 그제야 지구대를 찾아왔다. 다행히 두 달 후 피의자들은 검거됐지만 돈을 다 써버려 찾지는 못했다. 할머니는 평생 채소를 팔고 자식들이 준 용돈을 안 쓰고 아끼며 모아둔 돈이라며 눈물을 글썽이며 자식들에게 알리지 말아 달라고 했다.

 보이스피싱 피해는 금액이 상당하고 피의자를 검거한다고 해도 피해 금액을 회수하기가 상당히 어렵다. 모르는 전화번호가 걸려오면 일단은 의심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전화로 개인정보를 묻거나 돈을 이체하라는 전화는 다시 한번 확인을 해서 처리해야 한다. 특히 자녀가 납치됐다는 수법의 전화는 당황하지 말고 경찰의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검찰과 경찰, 금감원 등 어떤 정부 기관에서도 전화로 금품을 요구하지 않는다. 혹,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되는 전화에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이미 알려줬을 경우에는 당황하지 말고 가까운 은행이나 금융감독원을 통해 개인정보 노출자 사고 예방 시스템에 등록해야 한다. 다양하고 지능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수법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아무리 조심하더라도 과하지 않다.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