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06:51
최종편집 2018.11.14 수 18:3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연예
     
핼러윈-수능 맞춰 ‘공포영화’ 줄개봉
2018년 10월 28일 (일)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31일 ‘할로윈’ㆍ‘벽 속에 숨은 마법시계’ 등



 날씨가 제법 쌀쌀해진 가운데 옷깃을 더욱 여미게 하는 공포ㆍ스릴러 영화들이 찾아온다. ‘공포=여름 영화’ 공식은 깨진 지 이미 오래. 공포영화들은 몇 년 전부터 블록버스터를 피해 비수기 개봉 전략을 취해왔다. 올해도 핼러윈(10월 31일)과 대학수학능력시험(11월 15일)을 전후해 공포ㆍ스릴러물이 줄줄이 개봉한다.

   
▲ 할로윈.

 오는 31일 간판을 내거는 ‘할로윈’(데이비드 고든 그린 감독)은 칼로 난도질하는 슬래셔 무비 고전인 1978년 동명 영화 속편이다.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가 나서 1편의 스토리라인과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와 40년 후에 벌어질 법한 일을 그렸다.

 정신병원에서 탈출한 희대의 살인마 마이클은 40년 전 핼러윈 때 그에게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로리를 찾아가 남은 숙제를 ‘완수’하려 하고, 로리 가족은 이에 맞서 사투를 벌인다.

 공포영화답게 언제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르는 ‘불사신’ 마이클의 존재가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 흉측한 가면을 쓴 마이클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처참하게 살육하며 스크린을 피로 물들인다. 원작의 존 카페터 감독이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고, 로리 역의 제이미 리 커티스, 마이클 역의 닉 캐슬이 원작에 이어 다시 호흡을 맞췄다.

 

   
▲ 벽 속에 숨은 마법 시계.

같은 날 개봉하는 ‘벽 속에 숨은 마법시계’(일라이 로스 감독)는 판타지 공포영화다. 부모를 잃고 혼자가 된 소년 루이스가 마법사 삼촌 조너선(잭 블랙)과 이웃집 마법사 플로렌스(케이트 블란쳇)와 함께 세상의 운명이 달린 마법 시계를 찾아 나서는 내용이다. 의자를 비롯해 각종 소품이 살아있는 조너선 집이나 마법 책을 이용한 각양각색 고전 마법이 눈길을 끈다.


 전체관람가이지만, 영화 분위기는 어둡고 오싹한 기운마저 감돈다. 어린 시절 누구나 한 번쯤 경험했을 법한 벽장 속 괴물에 대한 공포와 낯선 곳에 대한 근원적 공포를 자극한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이끄는 엠블린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했다. 코믹 연기 달인 잭 블랙과 베테랑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 마법사 역할을 맡았다. 영화 말미에 깜짝 놀랄만한 잭 블랙의 변신을 볼 수 있다.

 한국의 대표 고전 공포영화로 꼽히는 이혁수 감독의 1986년작 ‘여곡성’이 다시 태어났다. 유영선 감독이 리메이크한 영화 ‘여곡성’이 다음 달 8일 관객을 찾는다.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안의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다.

 유영선 감독은 “원작이 워낙 유명해 리메이크하는데 부담이 컸다”면서 “요즘 10~20대들도 즐기도록 원작의 스토리텔링을 그대로 가져오면서도 공포 시퀀스를 보다 속도감 있고 박진감 있게 연출하려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