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07:47
최종편집 2018.11.14 수 18:3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연예
     
웰메이드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14.4% 종영
2018년 10월 31일 (수)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탄탄한 스토리로 호평 받았던 ‘백일의 낭군님’ 마지막 회 시청률은 14.4%를 기록했다.

지상파 제압… 역대 tvN 드라마 4위



 일찍부터 속이 꽉 찬 재료들을 골라 담은 알뜰한 선물세트의 등장에 덩치만 컸지 내용이 부실한 경쟁 상품들은 나가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100% 사전제작에 정치, 로맨스, 코믹, 그리고 ‘예쁨’까지 엮어 담은 tvN 월화극 ‘백일의 낭군님’과 동시간대 다른 지상파 드라마들 얘기다.

 3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 방송한 ‘백일의 낭군님’ 마지막 회 시청률은 14.4%(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6.7%까지 치솟았다. 역대 tvN 드라마 중 4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동시간대 KBS 2TV ‘최고의 이혼’은 2.3%~3.1%, SBS TV ‘여우각시별’은 6.7%~8.6%로 마지막까지 큰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MBC TV ‘배드파파’는 결방했다.

 최종회에서는 이율(도경수 분)과 홍심(남지현)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회 5.0%의 시청률로 시작했던 이 드라마는 4회에서 7.3%, 8회에서 9.2%로 껑충 뛰더니 10회에서 10% 벽을 깨며 역대 tvN 월화극 최고 성적을 냈다. 후반부에도 멈춤 없이 승승장구하더니 결국 유의미한 기록을 남겼다.

 tvN 다른 드라마들과 비교하면 그다지 대대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은 없었음에도 동시간대 지상파들의 덩치 큰 작품들을 제압하며 제대로 실속을 차린 셈이다.

 ‘백일의 낭군님’의 가장 큰 무기는 역시 탄탄한 스토리였다. 방송가에 시놉시스가 돌 때부터 정치 사극의 긴장감과 로맨스의 달콤함을 적절히 배합했다는 평을 받았다.

 꼭 웹툰을 원작으로 했을 것만 같은 제목만 봤을 때는 단순한 플롯이 예상됐지만, 이 작품은 왕과 신하 간 기 싸움이나 궁중 암투 같은 제법 무게 있는 주제들도 균형 있게 담는 데 성공했다.

 그러면서도 궁궐이 아닌 송주현이라는 일반 마을이 배경이 되고 그 속에 사는 일반인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면서 뻔한 사극의 탈을 벗고 시청자의 공감을 얻을 수 있었다. 물론 율과 홍심의 로맨스는 말 그대로 ‘베스트’였다.

 캐스팅도 말 그대로 ‘실속’을 차리는 데 충실했다. 사실 ‘백일의 낭군님’의 마스코트인 ‘꽃세자’(꽃미남+왕세자) 이율(원득) 역할이 처음부터 도경수의 것은 아니었지만, 결국 영화, 드라마 조연으로 차근차근 성실하게 연기를 연마해온 그에게 돌아갔다. 어떤 상대와 함께해도 평균 이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남지현의 합류도 순리처럼 이뤄졌다.

 도경수는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냉정한 세자와 기억을 잃은 원득, 기억을 찾은 후의 세자를 타임라인에 따라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작품에 휘둘리지 않고 오히려 극을 이끌었다.

 남지현과의 로맨스 호흡 역시 예쁘고 아기자기하다는 호평을 받았다.

 주연 외에 조성하 등 극의 무게중심을 잡을 중견 배우들과 더불어 김선호 등 안정된 연기력을 갖춘 청춘스타들이 조연으로 합류하면서 작가가 풀어낸 송주현의 여러 가지 이야기보따리가 더 다채롭게 그려질 수 있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