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02:54
최종편집 2018.11.14 수 18:3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핫뉴스 | 핫이슈
     
윤창호 母 “일어나자. 사랑해” 절규했지만… 한 사람 인생 박살낸 가해자 “기억 안나”
2018년 11월 09일 (금)
김지원 기자 jiwonkim@gnmaeil.com
   
▲ 윤창호 끝내 사망(사진=MBC 캡쳐)

부산 해운대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어 뇌사상태에 있던 윤창호 씨가 결국 사망했다.

지난 9월 사고 당시 카투사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왔던 윤창호 씨는 집 근처 횡당보도를 건너려고 인도에 서 있다가 음주운전 뺑소니 차량에 치어 10여 미터 떨어진 도로 옆 담벼락 너머로 추락했다. 이 후 그는 의식불명 상태로 생명을 유지했으나 9일 이마저도 높아버렸다.

음주운전 뻉소니 사고로 의식 불명 채 한 달을 넘게 중환자실에 누워 있던 아들에게 어머니는 “창호야, 일어나자. 엄마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우리 아들이 너무 고마워서. 그 잘생긴 얼굴이 왜 이렇게 부었어. 몸도 붓고 다 나을 거야. 일어나자. 사랑해 아들”이라며 오열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가족들과 국민들의 바램에도 윤창호 씨는 결국 황당하게 세상을 떠났다.

그의 꿈은 검사였고 제대 후 로스쿨에 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누군가의 자랑스러운 아들이자 꿈 많은 청년이었던 윤창호 씨의 인생을 무참히 박살낸 가해자 박 씨는 현재까지도 사고로 인한 다리골절로 현재까지도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 박 씨는 지난 10월 SBS ‘궁금한 이야기 Y’의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기억이 다 하나도 안 나서요. 저도 어쨌든 많이 힘들어서요”라며 “죄책감에 많이 힘들다”라고 밝혔었다.

그러면서 그는 술을 많이 먹고 운전을 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제가 그날 얼마나 먹었는지도 기억이 안 나서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당당히 말해 전 국민적 분노를 피하지 못했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블루문
(211.XXX.XXX.57)
2018-11-09 21:35:59
기자님, 오타자좀 고치세요
어떻게 기자되셨나요?
치어(x) →치여(o) , 높아버렸다(x) → 놓아버렸다(o) , 황당하게(x) → 황망하게(o). 현재까지도, 현재까지도 (x) → 현재까지도 (o) ,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