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23:56
최종편집 2018.10.17 수 18:17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기획/특집 > 트래블 & 레저
     
'움츠린 겨울 날려버리자'…경남 겨울축제 다채
크리스마스·먹거리·얼음 등 소재…내년 1월까지 '풍성'
2016년 12월 03일 (토)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경남에서 크리스마스와 먹거리, 얼음 등을 소재로 한 다양한 겨울축제가 펼쳐진다.

경남도는 서부 경남의 대표적인 겨울 문화축제인 거창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를 시작으로 도내에서 다채로운 겨울축제가 열린다고 3일 밝혔다.

거창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는 오는 4일 개막 점등식을 시작으로 내년 1월 8일까지 거창군 거창읍 로터리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4회째인 이 축제는 대형 메인 트리를 비롯해 거리마다 다양한 트리와 포토존을 설치해 추억을 선사한다.

젊은이 재능발굴 프로젝트인 '거창 크리스마스 갓 탤런트', 따뜻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아림 1004운동', 사랑의 차·김장김치 나눔행사 등도 마련된다.

   
▲ 거창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김해에서는 4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세계 크리스마스 문화축제가 김해시 종로길 일대에서 열린다.

이 축제는 늘어나는 다국적 이주민과 시민 간의 화합을 도모하고, 구도심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3년부터 이어져 왔다.

세계 20여 개국 이주민이 자기만의 스토리로 트리 장식 꾸미기 대회를 펼쳐 각양각색의 크리스마스트리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선주민·이주민 트로트 경연대회, 아시아 골목영화제, 코스프레 거리행진 등 한겨울 추위를 녹이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겨울철 대표 수산물인 대구를 주제로 한 거제 대구수산물 축제는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거제 장목면 외포항 일대에서 개최된다.

전국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거제 대구는 지방이 적고 담백하며 영양이 풍부해 겨울철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대표 어종 중 하나다.

맨손으로 대구 잡기, 대구 시식행사, 대구잡이 어선 승선 체험 등 대구를 직접 맛보고 잡아보고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프로그램이 계속된다.

야간 멀티미디어 불꽃 쇼 등 볼거리도 화려하다.

   
▲ 거창 금원산 얼음축제
얼음을 소재로 한 축제도 잇따라 열린다.

올해 10회째인 거창 금원산 얼음축제는 오는 29일부터 내년 1월 22일까지 이어진다.

축제장 주변 계곡의 얼음이 만들어내는 멋진 풍광과 다양한 얼음조각들을 감상할 수 있다.

얼음 썰매장, 얼음 미끄럼틀, 전통놀이 체험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겨울 놀이 체험이 마련돼 가족 단위 관광객들의 명소로 자리 잡았다.'


창녕 부곡 하와이에서도 이달 말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얼음 나라 얼음조각축제가 개최된다.

부곡 하와이 얼음조각축제는 매년 새로운 테마로 관광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얼음 조각품과 얼음 터널, 얼음 미끄럼틀 등이 설치된다.

오는 17일부터 내년 1월 30일까지 합천 영상테마파크에서는 복고 페스티벌 '추억 1번지'가 주말마다 펼쳐진다.

전국 최고의 시대극 촬영지에서 굴렁쇠 굴리기, 새총 쏘기, 못 박기, 달고나, 가래떡 구워 먹기, 음악감상 등 추억의 놀이를 즐길 수 있다.

해변에서 반환점까지 왕복 100m를 수영하는 이색 겨울축제인 거제 국제 펭귄 수영축제는 내년 1월 14일 거제도 덕포 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경남에서는 바다를 낀 해넘이 해맞이 행사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2016년을 보내는 아쉬움과 새해를 맞이하는 염원을 불꽃으로 연출하는 2016 송년 불꽃축제가 오는 31일 거제 장승포항 일원에서 펼쳐진다.'


   
▲ 거제 국제 펭귄 수영축제
통영에서는 소망풍선 날리기, 일출 타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함께하는 2017 통영 해맞이 행사가 내년 1월 1일 이순신 공원 일대에서 개최된다.

남해에서는 제15회 상주 해맞이&물메기 축제가 오는 31일부터 이틀간 남해 상주 은모래비치와 망산 일출 전망대에서 열린다.

새해를 여는 불꽃놀이와 일출행사, 지역특산품인 물메기 시식·판매행사 등이 어우러진다.

2017년 가천다랭이마을 해맞이 행사도 내년 1월 1일 다랭이마을 관광안내소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밖에 도내 대표 지역특산품인 명품 곶감을 테마로 한 제6회 명품 함안 곶감축제가 내년 1월 7일부터 8일까지 함안체육관 일대에서 열린다.

제10회 지리산 산청 곶감축제도 같은 기간에 산청군 시천면 곶감유통센터 일대에서 각각 펼쳐진다.

서일준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추운 날씨 탓에 겨울을 관광 비수기로 생각하지만, 경남에서는 풍성하고 다채로운 겨울축제로 4계절 관광 성수기를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겨울의 아름다운 정취와 겨울축제가 주는 특별한 즐거움이 가득한 경남에 많이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