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뉴스 > 문화
     
공연계 큰손은 ‘30대 여성’
女 비중 69% 차지 뮤지컬ㆍ콘서트 압도적
2017년 01월 10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지난해 공연계에서 가장 막강한 소비력을 자랑한 연령 및 성별층은 ‘30대 여성’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티켓예매 사이트 인터파크가 10일 발표한 ‘2016 인터파크 공연 결산’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공연예매자 151만 2천876명 중 여성 예매자의 비중이 6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는 2015년 관객 구조(여성 66.7%ㆍ남성 33.2%)보다 여초 현상이 더 심화된 것이다.

 연령 비중은 30대가 36.7%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20대(32.7%), 40대(18.1%), 10대(6.2%), 50대(5.3%), 60대 이상(1%)이 이었다.

 결국 성별과 연령을 모두 고려한 공연계 최대 ‘큰손’은 30대 여성인 셈이다. 실제 올해 여성 관객 중 30대 비중(34.9%)은 20대(34.3%)를 처음으로 제치기도 했다.

 인터파크는 “특히 뮤지컬을 선택한 30대 관객, 콘서트를 선택한 20대 관객 중에서도 여성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며 “매년 공연 관객의 여초 현상은 두드러져 왔지만 올해는 그런 모습이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인터파크는 “지난해 새로운 소재의 창작 뮤지컬이 대거 선보인 것이 업계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며 “반면 클래식은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의 사퇴 등에 부정적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2.27 월 12:53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