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 06:56
최종편집 2018.6.19 화 22:20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최고 기량 보이고 매 경기 승리하고 싶다”
‘웸블리의 왕’ 손흥민 리그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 듣고 세리머니 생각”에버턴과 경기 1골ㆍ1도움
2018년 01월 14일 (일)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뛰는 공격수 손흥민이 14일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진출 이후 최고로 꼽힐 만한 활약을 펼친 손흥민(26ㆍ토트넘)은 강한 면모를 보여 온 홈 구장에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를 마치고 구단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모두가 잘 뛰었고, 우리는 이길만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26분 0-0 균형을 깨뜨리는 선제 결승 골을 기록했고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두 번째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맹활약했다.

 특히 토트넘 선수로는 지난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역대 두 번째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5경기 연속 득점을 쌓는 기록도 남겼다.

 손흥민은 “전반전에 득점한 것이 중요했다”면서 “이후 우리는 치고 나와 공간을 확보했고 강해졌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그는 “크리스티안(에릭센)의 골이 특히 좋았다”고 평가했다. “세르주(오리에), 해리(케인), 나, 델리(알리)가 모두 관여했다. 아름다운 축구였다”고 이유도 덧붙였다.

 올 시즌 홈경기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는 그는 프리미어리그 공식 인터뷰에선 “웸블리에서 항상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려고 한다”면서 “지금까지는 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것이 끝이 아니라 다음 경기를 기다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웸블리가 진짜 홈 경기장은 아니지만(기존 홈 구장 공사로 올 시즌 웸블리 사용 중), 즐겁게 경기하고 있고 시즌이 끝날 때까지 계속 승리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오늘 밤은 정말 즐거웠다”면서 “골을 넣고 승점 3도 따내 무척 기쁘다”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날 손흥민은 골을 터뜨리고 리그 홈 5경기 연속 골을 상징하는 듯 양 손가락을 활짝 펴 보이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사실 기록에 대해 알지 못하다가 경기 전에 누군가 얘기해줘서 알게 됐다. 그래서 그런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느 경기장에서든 골을 넣는 것은 좋다”면서 “동료들과 팬들이 아니었다면 홈 5경기 연속 골은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 시즌 리그에서 8골을 터뜨리며 프리미어리그 득점 10위에 오른 손흥민은 ‘20골을 터뜨린 케인을 따라잡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엔 파안대소하며 “불가능할 것 같다”는 답을 내놓기도 했다.

 손흥민은 “케인은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이다. 그가 골 넣는 것을 보는 게 즐겁고 나 역시 그의 팬”이라며 “따라잡으려고 노력하겠지만, 그가 골을 넣는 데 많은 도움을 주고 싶다”며 동료애도 과시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