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1 07:04
최종편집 2018.4.20 금 18:44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경제
     
자영업 위기… 폐업>창업
2018년 04월 16일 (월)
이병영 기자 bylee@kndaily.com
작년 하반기 2.5%>2.1%

음식업, 8개 중 가장 빈번

소매업 유일 창ㆍ폐 동일



 지난해 하반기 국내 자영업의 폐업률이 창업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전국 8대 업종의 폐업률은 2.5%로, 창업률(2.1%)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 생겨나는 업소보다 사라지는 업소가 많았다는 얘기다.

 특히 음식업종은 폐업률 3.1%, 창업률 2.8%로 8개 업종 중 창ㆍ폐업이 가장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이들이 음식점을 창업하지만 시장에 안착하는 업소보다 문을 닫는 업소가 더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스포츠 업종은 창업률이 0.6%로 저조한 반면 폐업률이 1.9%로 집계돼 창ㆍ폐업률 간 격차가 1.3%로 두드러졌다. 지는(비인기) 업종에서 나타나는 특징이다.

 창업률이 폐업률보다 앞서는 업종은 없었고, 유일하게 소매 업종만 창업률과 폐업률이 2.4%로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인구고령화와 취업난 등의 여파로 많은 이들이 자영업에 뛰어들지만 성공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업종 간 경쟁 심화, 관광객 감소,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저하, 임대료 및 인건비 상승 등 악재가 겹겹이 쌓여 자영업 경기가 심각하게 위축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병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